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키신저가 그린 '세계 질서'… 한국의 생존 전략은? (조선일보 2016/7/23)


키신저가 그린 '세계 질서'… 한국의 생존 전략은?
(조선일보 2016년 7월 23일)



미국·유럽·중동·아시아 4개 권역 세계 질서 전개 과정 그려
한국 관련은 6·25 내용 두 쪽 뿐… 초강대국 세계관 분석·응용해야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서울대 명예교수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
서울대 명예교수


 
헨리 키신저의 세계 질서|헨리 키신저 지음|이현주 옮김|민음사|460쪽|2만5000원


이 책은 오늘날의 혼란스러운 세계 질서에 이르게 된 과정을 개괄적으로 리뷰한 책이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저자인 키신저(93) 박사는 미국 외교의 실천가이자 역사 흐름을 이론적 관점에서 개념화하고 조망하는 대가(大家)이다.


그는 '외교'(Diplomacy)라는 대작을 통해 유럽에서 태동한 근대국가 체제 속에서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전개되어온 국가 간의 외교 행태를 역사적 흐름 속에서 조망했다. 그 책이 국가 간의 '국제' 질서에 초점을 맞춘 책이라면 이 책은 '국제'가 아니라 '세계' 질서에 초점을 맞추었다. 즉 개별 국가 간의 외교가 아니라 권역별로 유럽·중동·아시아·미국이라는 네 지역에서 전개되는 지역 질서 전개 과정의 독특한 모습을 그려낸 대작이다.


그에 의하면 유럽은 베스트팔렌조약(1648) 근대국가 체제의 발상지이지만 바로 그 근대국가를 뛰어넘는 지역 통합이 심화된 반면 이슬람 종교를 우선하는 중동에서는 그러한 근대국가 개념이 강하게 거부받고 있고, 역설적으로 아시아에서는 그 개념에 충실하게 집착하고 있다. 그러한 와중에 미국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향한 '이상주의'와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초강국으로 묘사되고 있다.


'헨리 키신저의 세계 질서'
'헨리 키신저의 세계 질서'
 
우리의 관심은 아시아다. 키신저 박사는 미국이 러일전쟁부터 아시아에서 어느 특정 국가가 패권을 잡는 것을 반대해왔고, 중국 입장에서는 잠재적 적대 세력은 자국 국경으로부터 가능한 한 멀리 밀어내는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을 인정한다. 이 와중에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는 미·중이 경쟁을 하더라도 냉전 때처럼 군사 경쟁에 집중하지 말고 정치 외교 경쟁에 머무르게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런 맥락에서 '세력 균형' 속에 '파트너십 외교'를 결합시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당연한 이야기이겠지만 이 책은 세계 질서, 국제 질서, 지역 질서를 다루어나가야 할 미국이라는 초강국의 입장에서 쓴 책이다. 세계 질서의 판을 짜나가는 아니면 최소한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는 미국 같은 나라와 그들이 주도해서 만들어나가는 판 속에서 생존해나가야 할 한국 같은 나라는 입장이 다르다.


그런 관점에서 이 책은 판을 짜는 대국(大國)인 미국인들의 눈을 통해 보이는 세계 질서에 대한 큰 그림을 감상하는 데 상당한 도움을 주고 자극을 준다. 사고의 범위가 넓어지고 시야가 확대되고, 깊어진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문제는 우리 입장에서 이러한 키신저 박사의 그림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 것인가의 문제다. 그가 그린 그림을 우리 방식으로 해석해내야 우리 나름의 대응책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 책은 거대한 분량에도 불구하고 한국 문제에 대해서는 한두 쪽밖에 다루지 않는다. 그들의 시야에서는 한국이 눈에 잘 안 들어오는 것이다. 한국 문제에 대한 좀 더 본격적인 분석은 오히려 그가 오래전에 쓴 '미국은 대외 정책이 필요한가?'(Does America Need a Foreign Policy?)가 더 도움이 된다.


당연하겠지만 한국보다는 미국 관점에서 본 6·25전쟁에 그는 더 관심이 깊다. 특히 6·25전쟁 때 평양-원산선을 맥아더가 넘지 않았더라면 중국이 참전하지 않았을 것이고 중국에 적당한 완충지대를 제공해 더 바람직한 전략적 선택이 되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눈길을 끈다.


미국이란 초강대국의 시야에서 바라본 세계 질서는 약소국의 시점에서 바라본 것과 다르다. 이들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세계 질서는 우리의 외교 전략에 필수 참고 사항일 수밖에 없다.
 
또한 각 권역 간의 상호작용이 어떻게 오늘날 국제 정치의 혼란들을 야기하고 있는지, 그에 대한 대응을 어떻게 해야 될 것인지에 대한 분석이 더 보강되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예를 들어 유럽 통합의 근간을 뒤흔든 브렉시트 결정은 유럽 난민문제가 직접적인 계기를 만들어주었다. 그런데 그 유럽 난민문제는 중동권에서의 시리아, 이라크 전쟁의 여파이고 이는 또한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전쟁의 후속 처리 과정과 깊이 연계되어 있다. 이렇게 서로 얽혀 돌아가는 복잡한 상황의 연결고리에 대한 설명과 개념화 작업이 별도의 장에서 보다 본격적으로 시도되었더라면 좋았을 것이다.


무엇보다 아쉬운 점은 번역의 문제다. 키신저 박사는 미묘한 뉘앙스를 담아내는 번역하기 쉽지 않은 그만의 독특한 영어를 구사한다. 그러하기에 저자는 '외교'(Diplomacy) 같은 책을 번역하겠다는 사람들을 말려 왔다. 이 책의 번역도 그러한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 이러한 점들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우리에게 세계 질서에 대한 입체적인 그림과 함께 많은 고민거리와 시사점을 던져줄 것이다.



*원문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7/22/2016072203017.html




20 “비핵화 프로세스와는 별개로, 남북관계 발전 프로그램도 필요” (중앙일보 2016/9/1)    관리자 2016/09/06 202
19 북·중 밀착보다 미·중 대립 때 더 위기…지금 사드가 그렇다 (중알일보 2016/9/1)  [1]  관리자 2016/09/06 191
18 [한·중 수교 24주년] 사드 갈등 해법은 없나 (중앙선데이 2016/8/14)    관리자 2016/08/17 222
17 윤영관 前외교 "北 문제, 미국-중국 갈등서 분리시켜야"(조선일보 2016/8/4)    관리자 2016/08/08 196
키신저가 그린 '세계 질서'… 한국의 생존 전략은? (조선일보 2016/7/23)    관리자 2016/07/28 223
15 “투명하지 못한 정책과 대외전략으로 사드 논란 키워” (한국일보 2016/7/15)    관리자 2016/07/28 202
14 윤영관 "한국·인도 전략협력 긴요…미…중 관계안정 지원해야" (연합뉴스 2016/4/18)  [1]  관리자 2016/06/24 220
13 윤영관 "北문제, 한국이 나설 때…남북통합 구심력 키워야" (연합뉴스 2015/12/22)    관리자 2016/06/24 193
12 "젊은 세대여, 통일 꿈을 실현하라" (조선일보 2015/12/11)    관리자 2016/06/24 204
11 "한반도 가장 중요한 문제는 통일…젊은세대가 이뤄야" (연합뉴스 2015/12/11)    관리자 2016/06/24 202
10 윤영관 전 장관의 마지막 강의 메시지는 '통일' (한국일보 2015/12/11)    관리자 2016/06/24 227
9 “21세기 한국엔 수평적이고 개방적인 민주적 리더십 절실” (경향신문 2015/12/10)    관리자 2016/06/24 223
8 우리 주도로 채택된 '동아시아비전그룹 행동계획' (연합뉴스 2015/11/21)    관리자 2016/06/24 213
7 서울대 '2015 교육상 및 학술연구상'에 윤영관 교수 등 10명 (2015/12/3)  [2]  관리자 2016/06/24 221
6 『외교의 시대』 - 한반도의 길을 묻다 (미지북스 2015/10/28)    관리자 2016/06/24 219
5 패권대국과 도전대국의 체스판, 우리의 다음 手는? (조선일보 2015/10/31)    관리자 2016/06/24 189
4 [정치] 외교 전략서 낸 윤영관 전 외교 "한국, 동맹 기반한 중첩 외교 펼쳐야" (중앙일보 2015/11/1)    관리자 2016/06/24 159
3 [책과 삶] 미·중 주도의 다극체제 속 한국외교가 나아갈 길 탐색 (경향신문 2015/10/30)  [2]  관리자 2016/06/24 206
2 한국 외교의 공간 ‘3축 전략’으로 넓히라 (한겨레 2015/10/29)    관리자 2016/06/24 117
1 요동치는 국제정세 속 한반도는 어디로 가야하나 (연합뉴스 2015/10/27)    관리자 2016/06/24 111
  
   [1][2][3] 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