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젊은 세대여, 통일 꿈을 실현하라" (조선일보 2015/12/11)


"젊은 세대여, 통일 꿈을 실현하라"
(조선일보 2015년 12월 11일)


윤영관 서울대 교수 마지막 강연 "퇴임 후에도 불쏘시개 되겠다"


10일 윤영관 서울대 교수가 정년퇴임을 앞두고 마지막 강연을 마친 후 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10일 윤영관 서울대 교수가 정년퇴임을 앞두고 마지막 강연을 마친 후 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있다./김지호 기자


외교부 장관을 지낸 윤영관(64)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10일 25년간 몸담아온 대학 강단을 떠났다.


이날 오후 3시 30분, 윤 교수는 서울대 문화관 중강당에서 '어느 분단국 국제 정치학도의 고뇌와 꿈'이라는 주제로 정년퇴임을 기념하는 마지막 강연을 했다. 이날 강연에는 서울대 재학생을 비롯해 전 국회의원과 외교관, 교수, 졸업생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윤 교수는 강연에서 "한반도 통일의 '꿈'을 실현시킬 희망은 젊은 세대에게 있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그는 "기성세대는 아직도 한국을 미국·중국·일본 등 큰 고래들의 싸움에 등 터지는 새우라고 생각해 국제무대에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며 "미래의 리더가 될 젊은 학생들은 우리가 더 이상 '새우'가 아닌 '돌고래'로 성장했다는 것을 인식해야 하고, 그만큼 주도적인 외교를 펼칠 준비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한 정부가 인적·문화적 남북 교류를 유지하며 젊은이들이 통일이 '가능하고 꼭 이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도록 도와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교수는 지난 7일 본지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한반도 통일'은 영원한 '고뇌'이자 '꿈'이라고 했다. 그는 "사람이 빵만 먹고 살 수 없듯이 국가도 경제 발전만으로 버틸 수 없다"며, 한국이 반세기 만에 OECD에 가입하고 G20 국가 반열에 올랐지만 70년째 분단 상태를 해결하지 못해 반쪽짜리 성장에 그쳤다고 진단했다. 윤 교수는 특히 젊은 세대들이 점차 통일을 '나와 상관없는 이야기'라고 여기고 있다며 "강의를 할 때마다 통일의 짐을 짊어질 수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도록 학생들의 인식을 바꿔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강연 말미에 윤 교수는 "이 자리에 있는 학생들이 바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답이자 희망"이라며 "현실이 어렵더라도 꿈을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꿈이란 혼자 잘 먹고 잘사는 게 아니라 공동체가 함께 풍요로워지는 것"이라며 "퇴임 후에도 학생들의 '꿈'이 꺼지지 않도록 도와주는 불쏘시개 역할을 계속하겠다"고 했다.


*원문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12/11/2015121100223.html




20 “비핵화 프로세스와는 별개로, 남북관계 발전 프로그램도 필요” (중앙일보 2016/9/1)    관리자 2016/09/06 201
19 북·중 밀착보다 미·중 대립 때 더 위기…지금 사드가 그렇다 (중알일보 2016/9/1)  [1]  관리자 2016/09/06 190
18 [한·중 수교 24주년] 사드 갈등 해법은 없나 (중앙선데이 2016/8/14)    관리자 2016/08/17 222
17 윤영관 前외교 "北 문제, 미국-중국 갈등서 분리시켜야"(조선일보 2016/8/4)    관리자 2016/08/08 196
16 키신저가 그린 '세계 질서'… 한국의 생존 전략은? (조선일보 2016/7/23)    관리자 2016/07/28 223
15 “투명하지 못한 정책과 대외전략으로 사드 논란 키워” (한국일보 2016/7/15)    관리자 2016/07/28 201
14 윤영관 "한국·인도 전략협력 긴요…미…중 관계안정 지원해야" (연합뉴스 2016/4/18)  [1]  관리자 2016/06/24 219
13 윤영관 "北문제, 한국이 나설 때…남북통합 구심력 키워야" (연합뉴스 2015/12/22)    관리자 2016/06/24 192
"젊은 세대여, 통일 꿈을 실현하라" (조선일보 2015/12/11)    관리자 2016/06/24 203
11 "한반도 가장 중요한 문제는 통일…젊은세대가 이뤄야" (연합뉴스 2015/12/11)    관리자 2016/06/24 202
10 윤영관 전 장관의 마지막 강의 메시지는 '통일' (한국일보 2015/12/11)    관리자 2016/06/24 227
9 “21세기 한국엔 수평적이고 개방적인 민주적 리더십 절실” (경향신문 2015/12/10)    관리자 2016/06/24 222
8 우리 주도로 채택된 '동아시아비전그룹 행동계획' (연합뉴스 2015/11/21)    관리자 2016/06/24 213
7 서울대 '2015 교육상 및 학술연구상'에 윤영관 교수 등 10명 (2015/12/3)  [2]  관리자 2016/06/24 221
6 『외교의 시대』 - 한반도의 길을 묻다 (미지북스 2015/10/28)    관리자 2016/06/24 218
5 패권대국과 도전대국의 체스판, 우리의 다음 手는? (조선일보 2015/10/31)    관리자 2016/06/24 188
4 [정치] 외교 전략서 낸 윤영관 전 외교 "한국, 동맹 기반한 중첩 외교 펼쳐야" (중앙일보 2015/11/1)    관리자 2016/06/24 159
3 [책과 삶] 미·중 주도의 다극체제 속 한국외교가 나아갈 길 탐색 (경향신문 2015/10/30)  [2]  관리자 2016/06/24 206
2 한국 외교의 공간 ‘3축 전략’으로 넓히라 (한겨레 2015/10/29)    관리자 2016/06/24 116
1 요동치는 국제정세 속 한반도는 어디로 가야하나 (연합뉴스 2015/10/27)    관리자 2016/06/24 111
  
   [1][2][3] 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