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국내 외교안보 석학들 대북정책 토론회 (연합뉴스 2016/10/26)

국내 외교안보 석학들 대북정책 토론회
(연합뉴스 2016년 10월 26일)




국내 외교안보 석학들 대북정책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26일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한국 외교의 도전과 과제, 그리고 전략'을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이 진행되고 있다. 윤덕민 국립외교원장(왼쪽부터), 하영선 서울대 명예교수, 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 등이 북핵 해법을 논의했다.

외안연 콘퍼런스서 중국 겨냥한 미국의 '2차제재' 필요성 강조
문정인 "비핵화든 정권교체든 대북 메시지 분명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6일 "지금 상황에서 북한의 비핵화는 별로 가능성이 없음이 틀림없다"며 "북한의 핵개발 의지와 국제사회의 비핵화 의지의 대결에서 국제사회가 졌다"고 말했다.

과거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로서 대북 협상에 직접 관여했던 천 전 수석은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한국 외교의 도전과 과제, 그리고 전략'을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이같이 진단한 뒤 "비핵화 정책에 대한 의지의 지속성, 일관성 등에서 (국제사회는) 북한과 비교가 될 수 없었다"고 개탄했다.

천 전 수석은 "대화와 제재는 별개가 아니라 서로 연결돼 있다"며 "제재의 목적은 대화의 동력 창출"이라고 규정한 뒤 "지금 북한에 하고 있는 제재는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바꿀 수 있는 내용이 없는, 솜방망이 제재"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보다 더 소중히 여기는 것은 오직 생존 뿐이기에 북한이 생존을 위협받지 않는 한 핵을 포기할 이유는 없다"고 밝힌 뒤 "(미국이) 석탄이든 철광석이든 북한의 공기업과 거래하는 중국을 포함한 세계 모든 기업을 국제금융 시스템에서 배제하는 마지막 카드를 휘두를 때가 됐다"며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 boycott·2차 제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도저히 핵을 가지고는 생존할 수 없다는 판단을 할 정도로 강한 제재가 들어가면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에 나설 가능성이 극히 작지만 있다"고 전망했다.

그런 뒤 "비핵화 협상의 동력을 창출하는 제재냐, 북한의 체제를 종식시키는 제재냐에서 우리 정부는 현실적인 목표를 가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 스스로의 옵션(선택지)을 제약하고 한미공조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는 "북한에게 핵을 갖는 것과 생존을 보장받는 것 중 하나의 선택을 강요하는 수밖에 없다"며 대북 제재 강화 필요성을 거론한 뒤 "특히 금융제재를 강화하거나 세컨더리 보이콧을 단행해 김정은이 핵 보유의 손익을 계산할 때 비용이 너무 크다고 믿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영선 서울대 명예교수는 "핵을 갖는데 따르는 '비용'과 핵을 갖지 않는데 따르는 '이익'이 극대화하는 상황에서 북한 스스로 언젠가 비핵화를 선택하게 하는 제3의 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는 조지 슐츠 전 미국 국무장관의 말을 인용하면서 "북한을 향해 비핵화면 비핵화, 레짐 체인지(regime change·정권교체)면 레짐 체인지, 어떤 분명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조 발언자로 나선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은 "북한이 광적인 집착을 갖고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가속화하고 있을 뿐 아니라, 핵무기 실제 사용 의지까지 서슴없이 밝히고 있는 등 비핵화 의지가 전무한 상황에서, 섣부른 대화는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정당화시켜주고 결국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를 위한 시간만 벌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그러면서 "지금은 북한이 비핵화 이외에는 다른 선택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깨달을 때까지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jhcho@yna.co.kr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10/26/0200000000AKR20161026135851014.HTML?input=1195m

  jyrrd9 삭제  2017/06/22  
 <a href=http://accobibly.com>accobibly</a>
70h6qlsx2tkfxxkhm8


40 [긴급 진단] “주변국 압력에 정책 바뀌면 안 돼…보복 조치 단호 대응을” (서울신문 2017/1/8)    관리자 2017/03/23 224
39 아베 "韓정권 바뀌어도 합의 실행"…韓 "진정성 먼저 보여라" (매일경제 2017/1/8)    관리자 2017/03/23 262
38 "한미동맹·사드배치, 정쟁 대상으로 삼아선 안돼" (매일경제 2017/01/08)  [1]  관리자 2017/03/23 269
37 트럼프 시대의 역설, 한국 외교 자율성 높일 기회다 (중앙SUNDAY 2016/11/27)  [3]  관리자 2017/03/23 633
36 美아시아재단 "韓日주둔 미군 철수, 핵무장 초래할 것" (뉴스1 2016/11/17)    관리자 2017/03/23 260
35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 "방위비 부담, 이웃나라와 공조" (SBS CNBC 2016/11/10)    관리자 2017/03/23 232
34 윤영관 전 장관, “트럼프 당선, 건전한 사회통합 추구하지 못한 결과” (국민일보 2016/11/10)  [2]  관리자 2017/03/23 749
33 [美 트럼프 시대] 트럼프 대외정책 확정된것 없어...특사단 美파견 韓입장 설명을 (서울경제 2016/11/10)  [2]  관리자 2017/03/23 274
32 트럼프, 기독교 가치 수호에 ‘힘’ 될까 ‘짐’ 될까 (국민일보 2016/11/9>    관리자 2017/03/23 354
31 "박 대통령 통일 대박론, 남북통합 노력은 미흡" (노컷뉴스 2016/11/9)    관리자 2017/03/23 186
국내 외교안보 석학들 대북정책 토론회 (연합뉴스 2016/10/26)  [1]  관리자 2017/03/23 197
29 [미주한국일보] 급변하는 아시아 국제정세... 한국의 미래는? (2016/10/10)    관리자 2017/03/23 193
28 기로 선 한반도 외교···"통일한국? 4대 강국 납득부터" (헬로디디 2016/9/21)    관리자 2016/09/29 280
27 “김정은 체제 불안·내부변화 주목” (미주한국일보 2016/9/17)    관리자 2016/09/29 214
26 “美 폭격기 잠깐 왔다가봐야 소용없어… 日처럼 기지 상주를” (동아일보 2016/9/12)    관리자 2016/09/29 218
25 [집중기획]중국은 적인가, 친구인가“한미동맹은 사활 걸린 문제”라고 中에 선 그어야 윤영관 前 외교장관의 ‘對中 외교’ 조언 (신동아 2016년 9월호)    관리자 2016/09/29 432
24 윤영관 서울대 교수 "남북경협 힘들면 의료보건·환경 협력 시도하자" (내일신문 2016/9/6)    관리자 2016/09/29 1818
23 “외교는 원칙…미국에 NO 해야 중국에도 NO 할 수 있다” (중앙일보 2016/9/2)  [1]  관리자 2016/09/06 894
22 “한·중 정상회담, 사드 갈등 완화 기회로…중국 우려 들어주며 한국 고민 설명을” (중앙일보 2016/9/2)    관리자 2016/09/06 205
21 인권 싸워도 AIIB 손잡은 중국·노르웨이처럼 투트랙 외교를 (중앙일보 2016/9/1)  [1]  관리자 2016/09/06 228
  
   [1][2] 3 [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