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10/13)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년 10월 13일)



"先동결, 後비핵화하는 이란식 협상이 현실성 크다"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13일 "북한의 핵 개발은 (사실상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받는) 파키스탄 모델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본다"면서 "이는 한국과 미국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허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이날 인도 수도 뉴델리 국립JMI대학교에서 '인도의 한국과의 관계 전환:동방정책'을 주제로 '전(全)인도 한국학 차세대 연구자 학회'(RASK)가 개최한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파키스탄은 1998년 5월 모두 6차례 핵실험에 성공해 핵무기 개발 역량을 알린 뒤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았지만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공격을 지원하며 제재에서 벗어났다.

이처럼 수차례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상황변화를 틈타 국제 제재에서 벗어나 사실상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받는 것을 '파키스탄 모델'이라 말한다.

윤 전 장관은 "북한 입장에서 볼 때 핵 개발에는 체제 존속 보장과 한반도 위기 상황에서 미국 개입 저지라는 방어적 의도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북-미 평화조약 체결, 한반도 미군 철수, 한미 동맹 파기를 이루고 이후 필요하다면 군사력을 동원한 한반도 통일을 추구하겠다는 공격적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북한 핵 개발을 '가장 급박한 안보 위협'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윤 장관은 설명했다.

그는 추후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시나리오를 설명하며 "북한이나 한국, 미국 등 어느 한쪽의 의도적 공격으로 인한 전면전은 벌어지기 어렵다"면서도 "상대에 대한 오해나 판단 착오에서 비롯된 우발적 전쟁 발발 가능성"은 배제하지 않았다.

또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가장 바람직하지만, 현실적으로 볼 때는 우선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동결하고 추후 비핵화를 하는 이란식의 협상이 더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윤 전 장관은 "북한의 정책결정자가 좀 더 현실적으로 방향을 전환하기를 바란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 핵을 용납할 수 없는 만큼 동결 모델이 거론되면 북한도 협조적으로 진지한 대화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는 M. 트리베디 델리대 교수가 '해상 평화 맥락에서 본 한국과 인도', 산주크타 마하라나 오디샤여대 교수가 '나렌드라 모디 총리 시대의 인도-한국 관계'를 발표하는 등 인도 전역에서 한국학을 연구하는 40여 명의 학자가 안보, 경제,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관계를 발표한다.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0/13/0200000000AKR20171013193600077.HTML?input=1195m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56
60 “평화 없는 세상, 주님의 방법으로 화평케 할 사명” (크리스천투데이 2018/3/9)    관리자 2018/03/16 50
59 윤영관 전 장관 “통일 협조할 나라는 미국, 피하려고 할 나라는 중국” (세계일보 2017/10/23)    관리자 2018/03/16 57
58 제18회 세계지식포럼 / 격동의 동북아…韓·美·中 전문가들의 해법은 (매일경제 2017/10/17)    관리자 2018/03/16 50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10/13)    관리자 2018/03/16 41
56 윤영관 "北 끌어내 협상타결하려면 내년 3월 이전으로" (연합뉴스 2017년 10월 11일)    관리자 2018/03/16 43
55 “北-美, 서로 막다른 골목 몰면 우발충돌로 빨려들 수도” (동아일보 2017/9/29)    관리자 2018/03/16 42
54 윤영관 "美 '北비핵화' 전략 포기 땐 전술핵배치 고려 가능" (연합뉴스 2017/9/14)    관리자 2018/03/16 45
53 미 전문가들 “북 위협 대응 미한일 연합훈련 실시해야” (VOA 2017/9/6)    관리자 2018/03/16 43
52 한기총·한교연 “北 6차 핵실험 강력 규탄” (국민일보 2017/9/6)    관리자 2018/03/16 43
51 [한국의 길을 묻는다] 위르겐 몰트만 박사·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박종화 경동교회 원로목사 특별 대담 (국민일보 2017/6/1)    관리자 2017/06/13 211
50 “칼뱅의 개혁 실천·희생 통한 독일 통일서 해법을”(국민일보 2017/5/15)    관리자 2017/06/13 143
49 [민족화해 86호] 특집 1-한반도 평화를 위한 제언 :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장관 (민족화해 86호 2017/4/25)    관리자 2017/06/13 156
48 윤영관 전 외교장관 "사드배치 '대북협상용'으로 中 설득해야" (뉴스1 2017/3/15)  [1]  관리자 2017/03/23 180
47 "북핵 해결 땐 사드 철회…국제적 여론전 펼쳐라" (한국경제 2017/3/6)    관리자 2017/03/23 173
46 윤영관 전 외교장관 "중국 측에 '사드는 조건부 배치' 강조해야" (서울경제 2017/3/6)  [2]  관리자 2017/03/23 183
45 “남북통일, 영적으로 성숙한 교회 역할 중요” (국민일보 2017/2/24)    관리자 2017/03/23 208
44 美, 북핵 선제타격론 언급.. 전문가 “정책화 쉽지 않아” (파이낸셜뉴스 2017/2/6)    관리자 2017/03/23 163
43 “국제질서 모두 뒤집힐 것…아시아는 유라시아 시각서 전략 짜야” (중앙일보 2017/1/20)    관리자 2017/03/23 158
42 [新東亞 - 미래硏 연중기획] “中, 탐색전·심리전 능란 약해 보이면 더 밀어붙여” (신동아 2017년 1월호)  [2]  관리자 2017/03/23 185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