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한기총·한교연 “北 6차 핵실험 강력 규탄” (국민일보 2017/9/6)


한기총·한교연 “北 6차 핵실험 강력 규탄”

교회언론회 “정부, 낙관적 대북 자세 버리고 확고한 대북 정책 수립해야”

(국민일보 2017년 9월 6일)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강남구 밀알학교에서 열린 통일선교 콘퍼런스에서 ‘한반도 정세와 통일 전후 한국교회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교계가 역대 최대 규모의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을 일제히 규탄하고 나섰다. 정부의 강경한 대응도 주문했다. 동시에 중장기적인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교회의 노력도 촉구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4일 성명을 내고 “이번 핵실험으로 북한이 핵무장을 포기할 수 없음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정부는 보다 분명하고 확실한 방법을 선택해 국민안전과 국가안보를 지켜 달라”고 촉구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도 “북한은 정부와 국제사회가 경고한 ‘레드라인’을 넘어버렸다”고 비판하면서 “한국교회와 1000만 성도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합심해 기도해야 한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는 “북한은 우리를 핵 인질로 삼아 여러 역학 관계에서 좌지우지하려는 속셈을 갖고 있음을 잊어선 안 된다”면서 “우리 정부는 느슨하고 낙관적인 대북 자세를 버리고, 분명하고 확고한 틀에서 북한을 압도하는 대북 정책과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강남구 밀알학교에서 열린 ‘통일선교 콘퍼런스’에서는 북한 주민을 향한 한국교회와 성도들의 지속적인 노력이 강조됐다.

남서울은혜교회(박완철 목사)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총장 정창균)가 함께 마련한 행사에서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은 “남북 주민 간 통합에 대한 구심력이 강화돼야 통일이 가능할 것”이라며 “사람 간 결합은 영적 차원의 문제로 이를 위해 교회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통일 독일 이전의 서독 정부와 주민들은 통일을 외치지 않으면서도 동독 주민들의 인간적인 삶을 위해 꾸준히 지원해 왔다”면서 “북한 주민의 인간적 삶을 위한 노력을 중단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창균 총장은 “한국교회도 독일 라이프치히 니콜라이 교회처럼 통일 이후의 교회 역할을 논의하고 이를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교회만이 대적하는 사람을 화합시킬 수 있고 불가능한 일을 가능하게 만들 수 있다”고 ‘교회역할론’을 강조했다.

김영식 북한사역목회자협의회 부회장은 “북한에 예수님을 직접 전할 수는 없지만 간접적으로 전할 기회는 있다”며 “소외되고 고통당하는 북한 주민에 대한 접근은 가장 강력한 선교”라고 주장했다.

글=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원문보기: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11465&code=23111114&cp=nv



73 [특파원리포트] “북한을 과연 신뢰할 수 있는가?” 베를린서 쏟아진 통일 논의 (KBS NEWS 2018/10/4)    관리자 2018/10/23 14
72 윤영관 “한반도 경제협력, 지정학 리스크 딜레마 풀 것” (이데일리 2018/6/25)    관리자 2018/10/23 10
71 윤영관 "한반도 비핵화, 단계적 이행될 듯…北에 중간보상" (연합뉴스 2018/5/23)    관리자 2018/10/23 13
70 전문가 5인이 추천하는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책 (조선일보 2018/5/19)    관리자 2018/10/23 12
69 2018 한국포럼 1세션: 북핵 협상 30년, 회고와 전망[전문] (한국일보 2018/5/3)    관리자 2018/10/22 13
68 [‘판문점 선언’ 특별대담] “좌나 우가 아니라 평화 향해 가야 한다” (국민일보 2018/5/2)    관리자 2018/10/22 19
67 ['역사의 문' 앞에선 한반도] 윤영관 前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경제 2018/4/19)    관리자 2018/10/22 12
66 역대정부 외교안보라인에게 듣는다 (매일경제 2018/4/16)    관리자 2018/10/22 17
65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관리자 2018/10/22 13
64 윤영관은 누구… 노무현 정부 첫 외교장관 ‘평화번영정책’ 틀 만들어 (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5
63 “小國의 눈으로 바라본 국제정치 분석틀 필요”(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2
62 “對北보상은 非核化 완성 시점에 이뤄지는 게 원칙”(문화일보 2018/4/16)    관리자 2018/10/22 14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97
60 “평화 없는 세상, 주님의 방법으로 화평케 할 사명” (크리스천투데이 2018/3/9)    관리자 2018/03/16 99
59 윤영관 전 장관 “통일 협조할 나라는 미국, 피하려고 할 나라는 중국” (세계일보 2017/10/23)    관리자 2018/03/16 96
58 제18회 세계지식포럼 / 격동의 동북아…韓·美·中 전문가들의 해법은 (매일경제 2017/10/17)    관리자 2018/03/16 95
57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10/13)    관리자 2018/03/16 80
56 윤영관 "北 끌어내 협상타결하려면 내년 3월 이전으로" (연합뉴스 2017년 10월 11일)    관리자 2018/03/16 80
55 “北-美, 서로 막다른 골목 몰면 우발충돌로 빨려들 수도” (동아일보 2017/9/29)    관리자 2018/03/16 77
54 윤영관 "美 '北비핵화' 전략 포기 땐 전술핵배치 고려 가능" (연합뉴스 2017/9/14)    관리자 2018/03/16 91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