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칼뱅의 개혁 실천·희생 통한 독일 통일서 해법을”(국민일보 2017/5/15)

“칼뱅의 개혁 실천·희생 통한 독일 통일서 해법을”
한목협 ‘열린대화마당- 한국교회의 대내외적 과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국민일보 2017년 5월 15일)




이성희 예장통합 총회장(가운데)과 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오른쪽) 등이 12일 서울 종로구 연동교회에서 열린 35차 한목협 열린대화마당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한반도 통일의 논의 한가운데 계셔야 할 ‘하나님’이 없다. 한국교회가 영적 권위를 회복해야 한다.”(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 “한국교회는 민족의 재건과 사회구조 개혁에 더 매달려야 한다.”(이성희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대표회장 김경원 목사) 주최로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연동교회에서 열린 ‘제35차 열린대화마당’에선 한국교회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됐다. ‘한국교회의 대내외적 과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주제로 진행된 이날 모임에서 이성희 총회장은 종교개혁자 장 칼뱅(1509∼1564)을 통해 교회의 역할을 제시했다.  

이 총회장은 “‘성경으로 돌아가자’ ‘믿음으로 구원 받는다’고 외쳤던 루터의 종교개혁이 원리 중심의 ‘1세대 종교개혁’이었다면 칼뱅은 실천 중심의 ‘2세대 종교개혁’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칼뱅은 사회복지와 구조 개혁에 열정적이었다”며 “루터의 종교개혁 텍스트가 ‘로마서’(믿음 강조)였다면 칼뱅은 ‘야고보서’(실천 강조)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회장은 “한국교회는 100년 전 민족을 이끌었던 모습처럼 사회에 대한 본질적 책임을 회복해야 한다”면서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한국사회 개혁의 주체로서 교회개혁과 사회 섬김의 사명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명예교수는 “한국교회가 평화나 통일 문제에 영적 관점이 아니라 물질적 관점으로만 접근하고 있다”며 “통일을 말하면서도 ‘나 먹고 살기도 힘든데 통일은 무슨 통일이냐’는 태도가 팽배한 게 우리가 당면한 영적 위기의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독일인들은 미래와 역사, 공동체를 위한 희생, 통일을 위한 희생을 기쁘게 생각했다”면서 “이들의 정신을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북통일을 위한 한국교회의 실천 과제와 관련, 그는 “지금 같은 긴장 상황에서 남북 경협 재개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정치적으로 덜 민감한 분야, 즉 보건의료협력이나 산림조성 등의 환경협력은 시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글·사진=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출처: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747190&code=23111111&cp=nv



73 [특파원리포트] “북한을 과연 신뢰할 수 있는가?” 베를린서 쏟아진 통일 논의 (KBS NEWS 2018/10/4)    관리자 2018/10/23 14
72 윤영관 “한반도 경제협력, 지정학 리스크 딜레마 풀 것” (이데일리 2018/6/25)    관리자 2018/10/23 10
71 윤영관 "한반도 비핵화, 단계적 이행될 듯…北에 중간보상" (연합뉴스 2018/5/23)    관리자 2018/10/23 13
70 전문가 5인이 추천하는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책 (조선일보 2018/5/19)    관리자 2018/10/23 12
69 2018 한국포럼 1세션: 북핵 협상 30년, 회고와 전망[전문] (한국일보 2018/5/3)    관리자 2018/10/22 13
68 [‘판문점 선언’ 특별대담] “좌나 우가 아니라 평화 향해 가야 한다” (국민일보 2018/5/2)    관리자 2018/10/22 19
67 ['역사의 문' 앞에선 한반도] 윤영관 前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경제 2018/4/19)    관리자 2018/10/22 12
66 역대정부 외교안보라인에게 듣는다 (매일경제 2018/4/16)    관리자 2018/10/22 17
65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관리자 2018/10/22 13
64 윤영관은 누구… 노무현 정부 첫 외교장관 ‘평화번영정책’ 틀 만들어 (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5
63 “小國의 눈으로 바라본 국제정치 분석틀 필요”(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2
62 “對北보상은 非核化 완성 시점에 이뤄지는 게 원칙”(문화일보 2018/4/16)    관리자 2018/10/22 14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97
60 “평화 없는 세상, 주님의 방법으로 화평케 할 사명” (크리스천투데이 2018/3/9)    관리자 2018/03/16 99
59 윤영관 전 장관 “통일 협조할 나라는 미국, 피하려고 할 나라는 중국” (세계일보 2017/10/23)    관리자 2018/03/16 96
58 제18회 세계지식포럼 / 격동의 동북아…韓·美·中 전문가들의 해법은 (매일경제 2017/10/17)    관리자 2018/03/16 95
57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10/13)    관리자 2018/03/16 80
56 윤영관 "北 끌어내 협상타결하려면 내년 3월 이전으로" (연합뉴스 2017년 10월 11일)    관리자 2018/03/16 80
55 “北-美, 서로 막다른 골목 몰면 우발충돌로 빨려들 수도” (동아일보 2017/9/29)    관리자 2018/03/16 77
54 윤영관 "美 '北비핵화' 전략 포기 땐 전술핵배치 고려 가능" (연합뉴스 2017/9/14)    관리자 2018/03/16 91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