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윤영관 전 외교장관 "사드배치 '대북협상용'으로 中 설득해야" (뉴스1 2017/3/15)

윤영관 전 외교장관 "사드배치 '대북협상용'으로 中 설득해야"
(뉴스1 2017년 3월 15일)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미국과 합의해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는 어디까지나 임시적인 조치고 북핵 문제를 위한 '대북협상용'이라는 점을 중국에 전달해야 한다"고 15일 밝혔다.

윤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열린 '전환기 통일평화정책 대토론회'의 발제자로 나서 "이미 한미 합의로 사드배치가 결정된 상황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중국을 향한 설득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사드배치 철회와 관련해 "우리가 현재 중국의 압력에 굴복해서 사드배치를 취소하는 것은 상당한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다"며 "한미 관계가 충격을 받게 될 것이고, 향후 중국과의 관계에서 최소한의 자주외교를 시행하는 것도 힘들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어 "일단 한미 정부가 합의해 핵문제에 대한 진전이 있을 경우 사드배치는 취소될 수 있다고 북한에게 확신을 심어주고 믿게끔 해야 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사드배치를 연결시켜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 비핵화 과정에 적극적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장관은 "우리 입장에서는 미국에게 사드배치가 대북용이지 중국용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도록 요구할 수 있다"며 "(오바마 행정부의) 존 케리 전 미 국무장관은 '사드 배치를 대북협상용으로 사용하자'고 얘기하기도 했고, 북한이 비핵화되면 사드를 둘 이유가 없다는 게 그동안의 미국 입장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펜스 부통령이 조만간 방한하면 이러한 내용을 전달하는데 외교력을 집중해야 한다"며 "5월초 미중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을 상대로 사드배치를 설득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현 정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장관은 또 사드배치가 결정된 배경과 관련해 "제가 들은 바로는 지난해 초 북한이 네번째 핵실험을 한 긴급상황에서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를 희망했는데 당시 전화를 받지 않아 한달 동안 엄청난 배신감을 느꼈다고 한다"며 "그때 나온 발언이 '사드를 적극적으로 고려해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가 지난해 6월경 북한 무수단 미사일 발사 계기로 한미 간에 공식적으로 합의를 진행해왔으며 결국 사드배치가 결정된 것으로 안다"라고 밝혔다.


kul@

*출처: http://news1.kr/articles/?2937557

  8d92o8 삭제  2017/06/26  
 <a href=http://accobibly.com>accobibly</a>
34b2ajn5s4vbebj8zj

     




51 [한국의 길을 묻는다] 위르겐 몰트만 박사·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박종화 경동교회 원로목사 특별 대담 (국민일보 2017/6/1)    관리자 2017/06/13 19
50 “칼뱅의 개혁 실천·희생 통한 독일 통일서 해법을”(국민일보 2017/5/15)    관리자 2017/06/13 23
49 [민족화해 86호] 특집 1-한반도 평화를 위한 제언 :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장관 (민족화해 86호 2017/4/25)    관리자 2017/06/13 20
윤영관 전 외교장관 "사드배치 '대북협상용'으로 中 설득해야" (뉴스1 2017/3/15)  [1]  관리자 2017/03/23 60
47 "북핵 해결 땐 사드 철회…국제적 여론전 펼쳐라" (한국경제 2017/3/6)    관리자 2017/03/23 52
46 윤영관 전 외교장관 "중국 측에 '사드는 조건부 배치' 강조해야" (서울경제 2017/3/6)  [2]  관리자 2017/03/23 59
45 “남북통일, 영적으로 성숙한 교회 역할 중요” (국민일보 2017/2/24)    관리자 2017/03/23 53
44 美, 북핵 선제타격론 언급.. 전문가 “정책화 쉽지 않아” (파이낸셜뉴스 2017/2/6)    관리자 2017/03/23 47
43 “국제질서 모두 뒤집힐 것…아시아는 유라시아 시각서 전략 짜야” (중앙일보 2017/1/20)    관리자 2017/03/23 42
42 [新東亞 - 미래硏 연중기획] “中, 탐색전·심리전 능란 약해 보이면 더 밀어붙여” (신동아 2017년 1월호)  [2]  관리자 2017/03/23 58
41 “현 단계, 국익 위해 정책 일관성 유지를” (서울신문 2017년 1월 8일)  [2]  관리자 2017/03/23 50
40 [긴급 진단] “주변국 압력에 정책 바뀌면 안 돼…보복 조치 단호 대응을” (서울신문 2017/1/8)    관리자 2017/03/23 42
39 아베 "韓정권 바뀌어도 합의 실행"…韓 "진정성 먼저 보여라" (매일경제 2017/1/8)    관리자 2017/03/23 41
38 "한미동맹·사드배치, 정쟁 대상으로 삼아선 안돼" (매일경제 2017/01/08)  [1]  관리자 2017/03/23 47
37 트럼프 시대의 역설, 한국 외교 자율성 높일 기회다 (중앙SUNDAY 2016/11/27)  [3]  관리자 2017/03/23 60
36 美아시아재단 "韓日주둔 미군 철수, 핵무장 초래할 것" (뉴스1 2016/11/17)    관리자 2017/03/23 42
35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 "방위비 부담, 이웃나라와 공조" (SBS CNBC 2016/11/10)    관리자 2017/03/23 40
34 윤영관 전 장관, “트럼프 당선, 건전한 사회통합 추구하지 못한 결과” (국민일보 2016/11/10)  [2]  관리자 2017/03/23 50
33 [美 트럼프 시대] 트럼프 대외정책 확정된것 없어...특사단 美파견 韓입장 설명을 (서울경제 2016/11/10)  [2]  관리자 2017/03/23 51
32 트럼프, 기독교 가치 수호에 ‘힘’ 될까 ‘짐’ 될까 (국민일보 2016/11/9>    관리자 2017/03/23 45
  
   1 [2][3]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