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북핵 해결 땐 사드 철회…국제적 여론전 펼쳐라" (한국경제 2017/3/6)

"북핵 해결 땐 사드 철회…국제적 여론전 펼쳐라"
(한국경제 2017년 3월 6일)




외교·안보 전문가들의 조언

러시아와 경협 확대  
동북아 우군 확보해야


“국제 여론전에 나서라.” 중국의 노골적인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대해 전문가들이 제시한 해법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외교통상부 장관을 지낸 윤영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명예교수는 “대만이나 동남아시아 국가들처럼 경제는 중국에, 안보는 미국에 의존하는 (한국과 비슷한 처지의) 나라들을 우군으로 포섭할 것”을 주문했다.

서울대 행정대학원이 6일 ‘새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주제로 개최한 정책 지식포럼에서 외교 전문가들은 현 정부의 ‘무능’을 한목소리로 질타했다. “냉정한 정책적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윤 교수는 “북핵 문제 해소를 사드와 연계시키라”고 제안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 모두 북핵이 자국의 안보를 위협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한다”며 “(사드 배치의 원인인)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국이 먼저 나서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종의 조건부 사드배치론(論)이다. 이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도 “사드를 협상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을 압박할 국제 여론전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홍양호 전 통일부 차관은 “미·중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러시아가 동북아에서 차지하는 전략적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며 “러시아와의 경제협력을 강화해 동북아 내 우군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교수 역시 “대만과 필리핀 등 동남아 주요 국가를 우군으로 포섭해 중국에 대한 국제 사회의 압력을 주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차기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이 청와대 중심의 ‘컨트롤타워’ 체제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사드 문제는 안보와 통상이 별개가 아니란 걸 여실히 보여줬다”며 “청와대의 정책조정 및 총괄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의전 기능에만 치우친 외교부를 개혁해 외교 전략과 전술을 고안하는 전략부서로 전환할 것”을 주문했다. 민·관 합동 싱크탱크를 신설해야 한다는 제안(홍 전 차관)도 나왔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출처: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7030681131#01.13461003.1



73 [특파원리포트] “북한을 과연 신뢰할 수 있는가?” 베를린서 쏟아진 통일 논의 (KBS NEWS 2018/10/4)    관리자 2018/10/23 14
72 윤영관 “한반도 경제협력, 지정학 리스크 딜레마 풀 것” (이데일리 2018/6/25)    관리자 2018/10/23 10
71 윤영관 "한반도 비핵화, 단계적 이행될 듯…北에 중간보상" (연합뉴스 2018/5/23)    관리자 2018/10/23 13
70 전문가 5인이 추천하는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책 (조선일보 2018/5/19)    관리자 2018/10/23 12
69 2018 한국포럼 1세션: 북핵 협상 30년, 회고와 전망[전문] (한국일보 2018/5/3)    관리자 2018/10/22 13
68 [‘판문점 선언’ 특별대담] “좌나 우가 아니라 평화 향해 가야 한다” (국민일보 2018/5/2)    관리자 2018/10/22 19
67 ['역사의 문' 앞에선 한반도] 윤영관 前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경제 2018/4/19)    관리자 2018/10/22 12
66 역대정부 외교안보라인에게 듣는다 (매일경제 2018/4/16)    관리자 2018/10/22 17
65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관리자 2018/10/22 13
64 윤영관은 누구… 노무현 정부 첫 외교장관 ‘평화번영정책’ 틀 만들어 (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5
63 “小國의 눈으로 바라본 국제정치 분석틀 필요”(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2
62 “對北보상은 非核化 완성 시점에 이뤄지는 게 원칙”(문화일보 2018/4/16)    관리자 2018/10/22 14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97
60 “평화 없는 세상, 주님의 방법으로 화평케 할 사명” (크리스천투데이 2018/3/9)    관리자 2018/03/16 99
59 윤영관 전 장관 “통일 협조할 나라는 미국, 피하려고 할 나라는 중국” (세계일보 2017/10/23)    관리자 2018/03/16 96
58 제18회 세계지식포럼 / 격동의 동북아…韓·美·中 전문가들의 해법은 (매일경제 2017/10/17)    관리자 2018/03/16 95
57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10/13)    관리자 2018/03/16 80
56 윤영관 "北 끌어내 협상타결하려면 내년 3월 이전으로" (연합뉴스 2017년 10월 11일)    관리자 2018/03/16 80
55 “北-美, 서로 막다른 골목 몰면 우발충돌로 빨려들 수도” (동아일보 2017/9/29)    관리자 2018/03/16 77
54 윤영관 "美 '北비핵화' 전략 포기 땐 전술핵배치 고려 가능" (연합뉴스 2017/9/14)    관리자 2018/03/16 91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