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윤영관 전 외교장관 "중국 측에 '사드는 조건부 배치' 강조해야" (서울경제 2017/3/6)

윤영관 전 외교장관 "중국 측에 '사드는 조건부 배치' 강조해야"
(서울경제 2017년 3월 6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와 관련해 북한 핵 위협이 없어지면 사드도 철수한다는 ‘조건부 배치’를 중국 측에 강조하고 한중관계 우려사항을 해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외교부 장관 출신인 윤영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명예교수는 6일 서울대 행정대학원에서 열린 ‘제858회 정책&지식’ 포럼의 발제를 통해 “중국을 대할 때 미국과의 협조 하에 주한미군, 영토문제 등 중국의 우려사항들을 해소하는 방향을 기본으로 해야 한다”며 “현재 사드로 복잡해진 한중 관계의 개선을 위해 북핵 위협이 없어질 시 사드를 철수한다는 ‘조건부 배치’임을 중국 정부에게 강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해 9월 열린 한중 정상회담 당시 “북핵 및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 배치는 더 이상 필요 없을 것”이라며 이른바 ‘조건부 사드 배치론’으로 해석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윤 교수는 포럼에서 “중국이 대만 등 다른 국가를 대한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중국은 적나라한 방식으로 권력행사를 한다”며 “현재 중국이 얼마나 국제적인 기준을 벗어난 행동을 하고 있는지를 전 세계에 알리는 방안 또한 전략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윤 교수는 또 중국에 대한 경제적 의존도가 심화되는 상황 경계와 중진국들과의 정치·경제적 연대 강화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중국에 대한 높은 경제적 의존도 때문에 이번 사드 보복과 같은 경제적 보복이 들어오면 우리나라는 취약할 수 밖에 없다”며 “중진국들과 교류를 늘려 중국의 경제적 보복을 극복하고 특히 인도와의 정치·경제적 연대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기 정권은 미국 등 주요 국가와 조속한 정상회담을 시도해야 한다”며 “북한 비핵화 추진과 함께 남북 주민간 교류를 넓혀 의료·보건 영역에서 협력 가능성을 모색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한국정책지식센터와 한국행정연구소가 주최한 이번 포럼은 ‘새 정부의 국정과제-외교안보 정책’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포럼의 사회는 노경수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발제는 윤영관 교수가 맡았으며, 이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통일부 차관을 지낸 홍양호 서울대 행정대학원 객원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박우현기자 libero@sedaily.com

*출처: http://www.sedaily.com/NewsView/1OD9KS3I7A

  Lynell 삭제  2017/04/29  
 Felt so hopeless looking for answers to my qu.inions..euttsl now.
  Jessie 삭제  2017/05/01  
 Thanks alot - your answer solved all my problems after several days <a href="http://xpdglgm.com">stlgruging</a>


73 [특파원리포트] “북한을 과연 신뢰할 수 있는가?” 베를린서 쏟아진 통일 논의 (KBS NEWS 2018/10/4)    관리자 2018/10/23 14
72 윤영관 “한반도 경제협력, 지정학 리스크 딜레마 풀 것” (이데일리 2018/6/25)    관리자 2018/10/23 10
71 윤영관 "한반도 비핵화, 단계적 이행될 듯…北에 중간보상" (연합뉴스 2018/5/23)    관리자 2018/10/23 13
70 전문가 5인이 추천하는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책 (조선일보 2018/5/19)    관리자 2018/10/23 12
69 2018 한국포럼 1세션: 북핵 협상 30년, 회고와 전망[전문] (한국일보 2018/5/3)    관리자 2018/10/22 13
68 [‘판문점 선언’ 특별대담] “좌나 우가 아니라 평화 향해 가야 한다” (국민일보 2018/5/2)    관리자 2018/10/22 19
67 ['역사의 문' 앞에선 한반도] 윤영관 前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경제 2018/4/19)    관리자 2018/10/22 12
66 역대정부 외교안보라인에게 듣는다 (매일경제 2018/4/16)    관리자 2018/10/22 17
65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관리자 2018/10/22 13
64 윤영관은 누구… 노무현 정부 첫 외교장관 ‘평화번영정책’ 틀 만들어 (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5
63 “小國의 눈으로 바라본 국제정치 분석틀 필요”(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2
62 “對北보상은 非核化 완성 시점에 이뤄지는 게 원칙”(문화일보 2018/4/16)    관리자 2018/10/22 14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97
60 “평화 없는 세상, 주님의 방법으로 화평케 할 사명” (크리스천투데이 2018/3/9)    관리자 2018/03/16 99
59 윤영관 전 장관 “통일 협조할 나라는 미국, 피하려고 할 나라는 중국” (세계일보 2017/10/23)    관리자 2018/03/16 96
58 제18회 세계지식포럼 / 격동의 동북아…韓·美·中 전문가들의 해법은 (매일경제 2017/10/17)    관리자 2018/03/16 95
57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10/13)    관리자 2018/03/16 80
56 윤영관 "北 끌어내 협상타결하려면 내년 3월 이전으로" (연합뉴스 2017년 10월 11일)    관리자 2018/03/16 80
55 “北-美, 서로 막다른 골목 몰면 우발충돌로 빨려들 수도” (동아일보 2017/9/29)    관리자 2018/03/16 77
54 윤영관 "美 '北비핵화' 전략 포기 땐 전술핵배치 고려 가능" (연합뉴스 2017/9/14)    관리자 2018/03/16 91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