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국제질서 모두 뒤집힐 것…아시아는 유라시아 시각서 전략 짜야” (중앙일보 2017/1/20)

“국제질서 모두 뒤집힐 것…아시아는 유라시아 시각서 전략 짜야”
(중앙일보 2017년 1월 20일)



아시아재단 한국지부 세미나
“트럼프 시대에서 확실한 건
모든 게 불확실하다는 것”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반대할 이유는 없다. 김정은이 비핵화에 충분히 준비가 됐는지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고, 한·미 간 긴밀한 협의가 함께한다는 전제하에 그렇다.”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이 19일 아시아재단 한국지부(대표 딜런 데이비스)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제시한 조언이다.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이날 세미나는 아시아재단이 최근 ‘아시아의 관점에서 본 아시아에서 미국의 역할’이란 보고서를 발간한 것을 계기로 열렸다. 한승주 아시아재단우호협회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곧 출범할 트럼프 행정부는 우연이건 필연이건 미국의 아시아 정책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특히 중국과 어떤 관계를 설정할지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 출라롱콘대학의 티티난 퐁수디락(국제정치경제학) 교수는 “트럼프 시대에서 확실한 건 모든 게 불확실하다는 사실 하나뿐”이라며 “트럼프 시대에 높아질 미·중 간 긴장은 아시아 정부에 위기이지만 오히려 외교적 역량을 발휘할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에 대해 “인기는 있었지만 공허했다”며 “아시아에서 중국의 존재감만 높이는 결과를 초래했다. 이젠 게임의 규칙이 달라질 것이며, 한국은 그 틈에서 새로운 역할을 찾아낼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카네기 국제평화재단 인도 센터의 라자 모한 국장은 “트럼프의 등장은 지각변동과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는 ‘미국이 국제사회 리더 역할을 하는 것이 미국에 도움이 되는가’란 질문을 던졌다”며 “지금까지의 국제질서는 모두 뒤집힐 것이고 러시아의 역할도 커질 것이다. 이제 아시아도 시각을 넓혀 ‘유라시아’로서의 정체성을 갖고 국제전략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홍콩 과학기술대 해리 하딩(사회학) 교수는 “트럼프뿐만 아니라 버니 샌더스 민주당 경선 후보 역시 미국의 기존 외교 정책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을 주목해야 한다”며 “단지 트럼프라는 개인으로 인한 변화가 아니라 미국이라는 국가가 스스로의 정체성에 회의를 갖게 됐다는 뜻으로, 이는 정치·경제적으로도 파장이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트럼프 정부가 게임의 규칙을 바꿀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했다. 윤 전 장관은 “지난 20여 년간 국제사회의 북핵 폐기 정책은 실패했다”며 “이제 한·미 두 국가에 새로 들어설 정부는 섬세하고도 새롭게 북한과 대화 전략을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재단은 1954년 미국에서 설립됐으며 아시아 국가들과 미국의 관계 개선 방안을 연구하는 비영리 재단이다. 아시아재단은 미 대선을 앞두고 비공개로 각 지역 전문가를 초청해 미국의 새 지도자가 취해야 할 아시아 정책에 대한 견해를 청취한 뒤 이를 보고서 형태로 공개해왔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출처: http://news.joins.com/article/21149222



73 [특파원리포트] “북한을 과연 신뢰할 수 있는가?” 베를린서 쏟아진 통일 논의 (KBS NEWS 2018/10/4)    관리자 2018/10/23 14
72 윤영관 “한반도 경제협력, 지정학 리스크 딜레마 풀 것” (이데일리 2018/6/25)    관리자 2018/10/23 10
71 윤영관 "한반도 비핵화, 단계적 이행될 듯…北에 중간보상" (연합뉴스 2018/5/23)    관리자 2018/10/23 13
70 전문가 5인이 추천하는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책 (조선일보 2018/5/19)    관리자 2018/10/23 12
69 2018 한국포럼 1세션: 북핵 협상 30년, 회고와 전망[전문] (한국일보 2018/5/3)    관리자 2018/10/22 13
68 [‘판문점 선언’ 특별대담] “좌나 우가 아니라 평화 향해 가야 한다” (국민일보 2018/5/2)    관리자 2018/10/22 19
67 ['역사의 문' 앞에선 한반도] 윤영관 前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경제 2018/4/19)    관리자 2018/10/22 12
66 역대정부 외교안보라인에게 듣는다 (매일경제 2018/4/16)    관리자 2018/10/22 17
65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관리자 2018/10/22 13
64 윤영관은 누구… 노무현 정부 첫 외교장관 ‘평화번영정책’ 틀 만들어 (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5
63 “小國의 눈으로 바라본 국제정치 분석틀 필요”(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12
62 “對北보상은 非核化 완성 시점에 이뤄지는 게 원칙”(문화일보 2018/4/16)    관리자 2018/10/22 14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97
60 “평화 없는 세상, 주님의 방법으로 화평케 할 사명” (크리스천투데이 2018/3/9)    관리자 2018/03/16 99
59 윤영관 전 장관 “통일 협조할 나라는 미국, 피하려고 할 나라는 중국” (세계일보 2017/10/23)    관리자 2018/03/16 96
58 제18회 세계지식포럼 / 격동의 동북아…韓·美·中 전문가들의 해법은 (매일경제 2017/10/17)    관리자 2018/03/16 95
57 윤영관 "북한, 파키스탄 모델 핵 추구…국제사회 허용 못 해" (연합뉴스 2017/10/13)    관리자 2018/03/16 80
56 윤영관 "北 끌어내 협상타결하려면 내년 3월 이전으로" (연합뉴스 2017년 10월 11일)    관리자 2018/03/16 80
55 “北-美, 서로 막다른 골목 몰면 우발충돌로 빨려들 수도” (동아일보 2017/9/29)    관리자 2018/03/16 77
54 윤영관 "美 '北비핵화' 전략 포기 땐 전술핵배치 고려 가능" (연합뉴스 2017/9/14)    관리자 2018/03/16 91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