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하노이회담 성패 평가는 평화·비핵화·개방을 기준 삼아야" (연합뉴스 2019/2/28)

"하노이회담 성패 평가는 평화·비핵화·개방을 기준 삼아야"
(연합뉴스 2019/2/28)



윤영관 전외교 "과거와 다른 평가 기준" 제언
'종전선언과 연락사무소, 영변핵시설 해체와 핵물질 생산동결, 단계적 제재완화' 제시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북미 간 하노이 정상회담 결과의 성패 판단은 공식적인 평화 정착, 비핵화, 그리고 북한 체제의 잠재적 변모 등 3가지 목표와 이를 향한 "되돌릴 수 없는 진전"이 있었느냐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윤영관 전 외교장관이 제언했다.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후 정원을 함께 걷는 북미 정상 [AP=연합뉴스]

윤 전 장관은 27일(현지시간) 다양한 세계 사안들에 대한 논평과 분석을 수집, 배포하는 비영리 매체 '프로젝트 신디케이트'에 기고한 글에서 "하노이 회담을 과거의 기준으로 판단하면 성공이 실패로 오인될 수도 있다"며 "더욱 광폭의, 더욱 포괄적인 평가 틀"을 채택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평가 틀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으나 "지난 25년간 성공하지 못한 (북핵) 외교가 가르쳐 준 게 있다면 비핵화는 우선 미국과 북한 간 적대의 종식 없이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는 '선 비핵화 후 평화'의 기존 접근 틀과 다른 `평화와 비핵화의 병행' 접근 틀을 주장한 것이다.

`공식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불가역적 진전으로, 윤 전 장관은 "최소한, 한국전의 종언을 선언하는 공동성명"을 들고 그렇게 되면 미국과 북한이 각각 평양과 워싱턴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화선언에 대해 일부에선 한국과 미국 간 동맹을 약화할 것이라고 우려하지만 "양국이 동맹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한, 평화선언이 불확실성의 원천이 아니라 안정의 원천이 되도록 보장하는 방책들을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거의 70년에 이르는 한미동맹은 `비핵화하고 평화적인 북한'으로 조성되는 새로운 국제환경에 적응할 수 있을 만큼 탄력성이 있다"는 것이다.

`비핵화를 향한 진전' 기준으로, 윤 전 장관은 `국제 사찰단의 감독하 영변 핵단지의 해체'를 들고, 일부 전문가들은 이 시설들이 이미 노후화해서 아무런 가치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북한 핵 프로그램의 핵심으로…중차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국제 감시하의 영변 핵시설 해체는 또 "앞으로 다른 숨겨진 시설들의 (해체를 위한) 중요한 선례가 될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여기에 더해 핵물질 생산의 동결과 앞으로 핵 협상 일정에 대한 합의까지 이뤄지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비관론자들도 하노이 회담이 성공작이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풍계리 핵 시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의 해체를 검증하기 위한 국제 사찰단을 김 위원장이 "곧" 초청할 것이라고 많은 이들이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정권 자체의 변모를 위한 진전 조치로, 윤 전 장관은 "앞의 두 기준이 충족되면 김 위원장이 권위주의형 개발 모델로 점진적으로 움직이는 여건이 마련될 것"이라며 남북 공동사업에 대한 제재 면제를 비롯해 북한의 비핵화 조치들에 상응하는 대북 경제 제재 완화를 성공 지표로 기대했다.

그는 이미 북한 내에선 신흥부자들인 '돈주'들로 인해 북한 정치경제의 역학이 바뀌고 정권과 주민간 관계도 새로 형성되고 있다고 상기하고, 북한 체제의 전환 여부는 "크게, 김 위원장이 중국 덩샤오핑의 개혁개방의 길을 따라 가도록 미국과 다른 부유한 나라들이 돕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ydy@yna.co.kr

*원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190228107900009?input=fb&fbclid=IwAR3k4i7ejiL0xKPA71yaCE84_uOuGyqxvJZqBVErOvHWdejaiQBlmj9mawQ



80 하버드대 ‘한반도 안보 세미나’ 성황 (미주한국일보 2019/4/18)    관리자 2019/04/29 58
79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미 싱크탱크 백가쟁명식 논쟁 중 (아시아투데이 2019/3/6)    관리자 2019/04/29 26
"하노이회담 성패 평가는 평화·비핵화·개방을 기준 삼아야" (연합뉴스 2019/2/28)    관리자 2019/04/29 29
77 [취재파일] 미·중 '신냉전' 도래, 한국에 치명타 (SBS 2019/2/18)    관리자 2019/04/29 150
76 윤영관 전 외교 “김정은, ‘북한의 덩샤오핑’ 되길 원한다고 암시” (아시아투데이 2018/12/19)    관리자 2019/04/29 32
75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10)]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국민일보 2018/11/6)    관리자 2019/04/29 96
74 [신석호 기자의 우아한] 윤영관 장관 “美, 경제제재 유지하면서도 北과 신뢰 쌓아야” (donga.com 2018/11/5)    관리자 2019/04/29 36
73 [특파원리포트] “북한을 과연 신뢰할 수 있는가?” 베를린서 쏟아진 통일 논의 (KBS NEWS 2018/10/4)    관리자 2018/10/23 105
72 윤영관 “한반도 경제협력, 지정학 리스크 딜레마 풀 것” (이데일리 2018/6/25)    관리자 2018/10/23 196
71 윤영관 "한반도 비핵화, 단계적 이행될 듯…北에 중간보상" (연합뉴스 2018/5/23)    관리자 2018/10/23 62
70 전문가 5인이 추천하는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책 (조선일보 2018/5/19)    관리자 2018/10/23 83
69 2018 한국포럼 1세션: 북핵 협상 30년, 회고와 전망[전문] (한국일보 2018/5/3)    관리자 2018/10/22 125
68 [‘판문점 선언’ 특별대담] “좌나 우가 아니라 평화 향해 가야 한다” (국민일보 2018/5/2)    관리자 2018/10/22 78
67 ['역사의 문' 앞에선 한반도] 윤영관 前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경제 2018/4/19)    관리자 2018/10/22 82
66 역대정부 외교안보라인에게 듣는다 (매일경제 2018/4/16)    관리자 2018/10/22 71
65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관리자 2018/10/22 95
64 윤영관은 누구… 노무현 정부 첫 외교장관 ‘평화번영정책’ 틀 만들어 (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77
63 “小國의 눈으로 바라본 국제정치 분석틀 필요”(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91
62 “對北보상은 非核化 완성 시점에 이뤄지는 게 원칙”(문화일보 2018/4/16)    관리자 2018/10/22 64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161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