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윤영관 교수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9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문제를 다루게 될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모든 중요 현안을 동시에 올려놓고 포괄적인 합의를 이뤄내고 최대한 압축적인 단계로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북핵 위기와 정상회담-아시아 각국의 시각'이란 주제로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열린 전문가 좌담회 기조강연에서 "김정은은 비핵화의 대가로 안보보장, 외교관계 개설, 경제지원 등을 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에는 시간이 걸린다"며 "단계적으로 할 수밖에 없는데 단계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1기 임기 전에 모든 것이 끝날 수 있도록 합의를 이뤄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북한이) 모든 것을 포기한 뒤에 보상한다는 리비아식 모델은 비현실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비핵화의 검증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모든 핵 시설을 신고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언제 어느 곳이나 사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북한이 불시 사찰을 허용하면 그에 대한 보상으로 평양과 워싱턴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하는 중간단계의 보상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관련해서는 "전략적 결단을 내렸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2013년에 핵·경제 병진노선을 얘기했는데 국제정세의 변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등장 등을 고려할 때 병진노선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적당한 가격에 핵무기를 팔아서 북한 주민의 민생을 살리는 방향으로 노선변화를 꾀했을 수도 있다는 추측"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북한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북한은 그동안 모든 무역에서 중국 기업으로부터 7%의 리베이트를 받아왔는데 지난해 약 3억5천만달러의 리베이트가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로 인해 정부 재정, 권력 엘리트, 중·고위층 관료들의 수입이 타격을 받았다. 올해는 북한 주민의 생계 자체가 위협을 받을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김병연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도 "2017년 북한 수출이 37% 감소해 외화수입이 크게 줄어든 결과, 정권과 국가기관, 권력층의 외화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제재 실효성 지수로 볼 때 2017년 12월은 100점 만점에 60점 정도"라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만약 유엔 안보리 제재가 제대로 집행되면 올해 북한 수출은 2015∼16년 대비 90% 이상 감소하게 되기 때문에 이러한 미래의 경제위기를 예상하고 (북핵) 협상을 제의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대 아시아지역 관련 연구소협의회가 주최한 이날 좌담회에는 서울대 인문학연구원·통일평화연구원·러시아연구소·미국학연구소·아시아연구소·일본연구소·중국연구소·중앙유라시아연구소 소속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hojun@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4/09/0200000000AKR20180409149400014.HTML?input=1195m



80 하버드대 ‘한반도 안보 세미나’ 성황 (미주한국일보 2019/4/18)    관리자 2019/04/29 24
79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미 싱크탱크 백가쟁명식 논쟁 중 (아시아투데이 2019/3/6)    관리자 2019/04/29 11
78 "하노이회담 성패 평가는 평화·비핵화·개방을 기준 삼아야" (연합뉴스 2019/2/28)    관리자 2019/04/29 14
77 [취재파일] 미·중 '신냉전' 도래, 한국에 치명타 (SBS 2019/2/18)    관리자 2019/04/29 17
76 윤영관 전 외교 “김정은, ‘북한의 덩샤오핑’ 되길 원한다고 암시” (아시아투데이 2018/12/19)    관리자 2019/04/29 16
75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10)]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국민일보 2018/11/6)    관리자 2019/04/29 16
74 [신석호 기자의 우아한] 윤영관 장관 “美, 경제제재 유지하면서도 北과 신뢰 쌓아야” (donga.com 2018/11/5)    관리자 2019/04/29 21
73 [특파원리포트] “북한을 과연 신뢰할 수 있는가?” 베를린서 쏟아진 통일 논의 (KBS NEWS 2018/10/4)    관리자 2018/10/23 75
72 윤영관 “한반도 경제협력, 지정학 리스크 딜레마 풀 것” (이데일리 2018/6/25)    관리자 2018/10/23 174
71 윤영관 "한반도 비핵화, 단계적 이행될 듯…北에 중간보상" (연합뉴스 2018/5/23)    관리자 2018/10/23 51
70 전문가 5인이 추천하는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 책 (조선일보 2018/5/19)    관리자 2018/10/23 55
69 2018 한국포럼 1세션: 북핵 협상 30년, 회고와 전망[전문] (한국일보 2018/5/3)    관리자 2018/10/22 95
68 [‘판문점 선언’ 특별대담] “좌나 우가 아니라 평화 향해 가야 한다” (국민일보 2018/5/2)    관리자 2018/10/22 57
67 ['역사의 문' 앞에선 한반도] 윤영관 前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경제 2018/4/19)    관리자 2018/10/22 62
66 역대정부 외교안보라인에게 듣는다 (매일경제 2018/4/16)    관리자 2018/10/22 52
윤영관 "북핵, 포괄적 합의 뒤 최대한 압축적 단계로 이행 중요" (연합뉴스 2018/4/9)    관리자 2018/10/22 65
64 윤영관은 누구… 노무현 정부 첫 외교장관 ‘평화번영정책’ 틀 만들어 (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59
63 “小國의 눈으로 바라본 국제정치 분석틀 필요”(문화일보 2018/4/6)    관리자 2018/10/22 64
62 “對北보상은 非核化 완성 시점에 이뤄지는 게 원칙”(문화일보 2018/4/16)    관리자 2018/10/22 51
61 김정은 “北은 가난한 나라” 언급… 경제난 해결도 함께 노려 (동아일보 2018/3/12)    관리자 2018/03/16 138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MICK